도쿄 2020의 주요 지속가능성 프로젝트

Key sustainability projects by Tokyo 2020

도쿄 2020 올림픽과 패럴림픽은 조직위원회가 지속가능성 계획을 수립해 대회 전반에 걸쳐 재생 가능한 에너지원을 활용하고 재활용 가능한 재료를 이용하는 가장 환경친화적인 대회가 되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지속가능성 프로젝트의 컨셉은 “함께, 더 나아집시다 - 지구와 사람들을 위해”이며, 도쿄 2020은 대회 유산이 미래의 올림픽과 일본 및 전세계의 다양한 활동과 이니셔티브에 전달되도록 노력합니다.

도쿄 2020은 관련된 모든 사람들의 인권과 노동에 대한 UN 비즈니스 및 인권에 관한 원칙을 준수하면서 개발되고 운영됩니다.

다가오는 올림픽 및 패럴림픽을 위해 도쿄 2020이 생산하는 주요 지속 가능성 프로젝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경기장에는 재생가능 에너지원을 사용

탄소배출 제로 올림픽을 장려하기 위해 모든 장소에서 사용되는 전기는 100% 재생 가능 에너지로 만들어집니다. 올림픽 선수촌, 국제 방송 센터 (IBC) 및 메인 프레스 센터 (MPC)를 포함한 임시 및 영구적인 경기시설은 재생가능한 전력망의 전력을 사용합니다.

올림픽 스타디움, 아리아케 아레나 및 도쿄 아쿠아틱 센터를 포함한 도쿄의 7개 경기장은 새로운 재생가능 에너지 시스템이 설치되었습니다. 태양광 발전 시스템, 태양열 활용 시스템 및 지열 냉난방 시스템과 같은 다양한 재생 가능 에너지 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시설에 모든 시스템이 포함되는 것은 아닙니다.

도로에서는 이산화탄소 배출 줄이기

도쿄 2020의 목표는 올림픽 중 모든 차량을 오염이 적고 연료 효율적인 차량으로 사용하는 것입니다. 그들은 CO2 배출량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연료 전지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을 적극적으로 사용하여,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런 이니셔티브를 통해 도쿄 2020 올림픽은 수소 사용을 장려함으로써 사회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올림픽에서 오염이 적고 연료 효율이 좋은 차량을 사용해 올림픽 차량의 평균 CO2 배출 강도 (g-CO2/km)가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기를 희망합니다.

도쿄 2020 메달 프로젝트

도쿄 2020에서 선수들에게 수여되는 모든 메달은 전부 재활용 금속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지방 정부에 기증된 78,985톤의 소형 전자 장치와 NTT 도코모 샵에서 수집한 621만개의 휴대전화에서 추출된 금속으로 약 5,000개의 금, 은, 동메달이 제작되었습니다. 2017년 4월부터 2019년 3월까지 1,621개의 지방 자치 단체 – 46개 현정부와 1,575개 시청부 - 가 전자기기 수집 과정에 참여했습니다. 리우 2016과 밴쿠버 2010에서도 이와같은 프로젝트가 시행되어, 부분적으로 전자기기에서 추출된 금속으로 일부 메달을 제작하기는 했지만, 올림픽과 패럴림픽 메달 전체에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포장재를 재활용해 만든 시상대

2019년 6월, 일본 국민들은 시상식에서 활용할 시상대를 제작하기 위해 가정에서 배출되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기증했습니다.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도 시상대 제작에 사용될 것입니다. 시상대가 시민들이 수집한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제작된 것은 올림픽, 패럴림픽 역사상 처음입니다. 폐기 플라스틱 수집 상자는 일본 전역 2,000개 이상의 소매점에서 비치되었습니다. 재활용 쓰레기 기부를 원하는 사람들은 여기에서 수집 상자의 위치를 찾을 수 있습니다:

올림픽 운영 기간 동안 배출되는 쓰레기 감소 및 재활용 (목표: 65%)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수만명의 관중들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일반적으로 경기장에는 어마어마한 양의 쓰레기가 발생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플라스틱과 음식, PET 병, 포장지가 쓰레기로 낭비되는 것을 막기 위해, 도쿄 2020은 배출되는 쓰레기의 65%를 재사용하거나 재활용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경기장에선 재사용과 재활용

경기장에서는 빗물과 재활용수를 이용해 수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것입니다. 오이 하키 스타디움은 재활용된 물을 이용할 수 있는 경기장 중 하나입니다. 경기장의 잔디는 사탕 수수를 포함해 다시 재배할 수 있는 원료로 만들어집니다. 이런 디자인으로 이전 올림픽 잔디와 비교해 2/3 정도의 물만 사용해도 됩니다. 또한 근대 5종의 펜싱 종목과 배드민턴, 휠체어 농구가 열리는 무사시노 포레스트 스포츠 플라자는 쇄석, 재활용 골재를 사용한 콘크리트 제조물, 재활용 철강, 세라믹 타일, 비닐 바닥 및 2차 콘크리트 제품 등을 사용했습니다. 아리아케 아레나, 씨 포레스트 워터웨이, 도쿄 아쿠아틱 센터, 카사이 카누 슬라럼 센터,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 등 총 5개 경기장이 재활용 가능한 재료를 사용했습니다.

올림픽 성화

올림픽 성화봉송 주자가 입은 유니폼은 부분적으로 올림픽, 패럴림픽 파트너인 코카콜라가 수집한 재활용 플라스틱에서 추출한 재료로 만들어진 친환경 유니폼입니다. 또한 올림픽 성화의 약 30%는 재활용 알루미늄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이 알루미늄은 동일본 대지진을 복구하면서, 주택 사전제작 유닛을 건설하는 데 사용했던 알루미늄입니다.

쓰레기 수집 챌린지

세계 환경의 날에 맞춰 6월 5일에 3개의 쓰레기 수집 행사, 일본어로 ‘수포 고미'가 진행되었습니다. 요트 개최지인 에노시마와 서핑 개최지인 츠리가사키, 두 개의 장소에서 각각 열린 이 행사에는 일본 서핑 선수 미노리 카와이를 포함한 150명의 사람들이 버려진 쓰레기를 수집했습니다. 몇개의 팀으로 나뉘어 한 시간 동안 쓰레기를 수집하고, 수집한 쓰레기의 종류와 양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받았습니다. 두 개의 장소에서 160kg의 쓰레기가 수집되었고, 지금까지 세 번의 행사를 진행해 총 440kg의 쓰레기를 수집했습니다.

도쿄 2020 핵심 지속가능성 주제

도쿄 2020은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개최되기 전, 개최되는 도중, 개최된 이후에 다섯 가지 핵심 지속가능성에 대한 주제를 확립했습니다. 이 다섯 가지 주제는 기후변화; 자원관리; 자연환경과 생물다양성; 인권/노동 및 공정무역 시행; 협력과 의사소통입니다.

도쿄 2020은 모든 사람들이 다양성 및 포용성(D&I)을 위한 이니셔티브를 통해 포괄적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하고, 접근성을 확보하고, 게임 중 발생하는 인권 침해에 적절히 대응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현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