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세의 나이로 2020 도쿄 올림픽 최연소 참가 선수 자리를 예약한 시리아의 헨드 자자

Hend Zaza competes for Syria

시리아의 11살 탁구 선수 헨드 자자가 2020 도쿄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으며 역대 최연소 올림픽 참가 선수 자리를 예약했습니다.

헨드 자자는 지난 2월 요르단에서 열린 서아시아 올림픽 예선전 5경기 중 4경기를 승리하며 여자 단식 타이틀을 차지하는 동시에 올림픽 출전권도 획득했습니다.

국제 탁구 연맹 프로필에 따르면 2009년 1월생인 자자는 암만에서 열린 여자 단식 결승전에서 레바논의 마리아나 사하키안을 4-3으로 꺾으며 세계 랭킹 155위로 올라섰습니다.

시리아 올림픽 위원회는 페이스북(Facebook)을 통해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하는 헨드를 축하합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ITTF.com

최연소 올림픽 출전 선수

자자는 1968년 동계 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종목에 출전한 11세의 비트리스 후스튜 이후 52년만에 올림픽에 참가하는 최연소 선수로 등극할 예정입니다.

도쿄 하계 올림픽에 참가하는 10대 초반의 또 다른 선수는 대회 기간 중 12세가 되는 영국 스케이트보딩 대표 선수 스카이 브라운이 있습니다.

올림픽 역사상 가장 어린 선수로 기록된 선수는, 1896년 아테네에서 열린 첫 근대 올림픽에 참가한 10살의 그리스 체조 선수 디미트리오스 라운드라스입니다. 라운드라스는 당시 단체 동메달을 수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