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투 도쿄: 서핑 – 올림픽 예선 이야기, 에피소드 3

타티아나 웨스턴 웹. 도쿄 2020 예선전에서
타티아나 웨스턴 웹. 도쿄 2020 예선전에서

내년 여름, 올림픽 무대에 데뷔하는 다섯 가지 신규 종목 중 하나인 서핑. 전 세계에서 온 선수들이 내년의 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경쟁을 펼쳤던 예선전의 드라마를 다시 한 번 돌아봅니다.

이번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에서는 샐리 피츠기본스, 캐롤라인 막스, 타티아나 웨스턴 웹과 코트니 컨로그 같은 대형 서퍼들이 등장합니다. 이들 모두 2020 도쿄 올림픽이란 한 가지 목표를 향해 치열한 경쟁을 펼쳐가죠. 

아래의 영상을 통해 계속되는 도쿄로의 여정, 여자 예선전의 세 번째 에피소드를 만나보세요.

오르락내리락 하는 테니스 코트처럼 자연의 모든 요소들이 동시에 밀려들어오는 경험은 이 세상의 그 어떤 스포츠에서도 느낄 수 없습니다.

비앙카 부이텐닥, 남아프리카 공화국

험한 파도를 타다 | Road to Tokyo: Surfing - The Qualifier Stories
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