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 아담스: 후계자를 기다리는 개척자

RIO DE JANEIRO, BRAZIL - AUGUST 20:  Gold medalist Nicola Adams of Great Britain poses during the medal ceremony for the Women's Fly (48-51kg)  on Day 15 of the Rio 2016 Olympic Games at Riocentro - Pavilion 6 on August 20, 2016 in Rio de Janeiro, Brazil.  (Photo by Dean Mouhtaropoulos/Getty Images)
RIO DE JANEIRO, BRAZIL - AUGUST 20: Gold medalist Nicola Adams of Great Britain poses during the medal ceremony for the Women's Fly (48-51kg) on Day 15 of the Rio 2016 Olympic Games at Riocentro - Pavilion 6 on August 20, 2016 in Rio de Janeiro, Brazil. (Photo by Dean Mouhtaropoulos/Getty Images)

선구자라는 단어는 진부한 표현이 됐습니다. 하지만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여자 복싱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건 이후 2016 리우 대회에서도 타이틀을 방어한 니콜라 아담스에게 이외에 다른 수식어를 쓸 수 있을까요?

사실 올림픽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영국 출신 아담스의 출발은 12살 때 복싱 클럽에 우연히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에어로빅 교실을 가고 싶었던 아담스의 어머니는 베이비시터를 찾지 못해서 아담스와 동생을 근처 체육관에 데리고 갔습니다. 아담스는 즉시 복싱에 빠져들었습니다:

"처음 복싱 체육관에 발을 들여놓았을 때 모든 것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발놀림, 움직임, 펀치 - 그리고 특히 저의 영웅인 무하마드 알리까지."

그 이후로 아담스는 뒤돌아 보지 않았고 노동자들의 클럽에서 10대들과 경기를 하기 시작했고 2007년에는 영국 여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유럽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했고 2008년에는 세계 선수권 메달을 획득한 선수로 올라섰습니다.

아마추어 복싱계의 거물로 실력을 입증한 아담스는 2012 런던 올림픽 영국 대표팀 합류라는 보상을 받았습니다.

런던 올림픽은 여자 복싱이 정식 종목에 포함된 첫 대회엿습니다. 자국 관중의 응원에 힘입어 약체로 여겨졌던 아담스는 세계 선수권 3관왕인 중국의 런 찬찬을 결승에서 꺾으며 플라이급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아담스는 16-7로 대결에서 승리했습니다.

"마치 달에 있는 것처럼 믿을 수 없는 기분이었습니다. 첫 여자 복싱 금메달리스트가 됐다는 생각을 하니 약간 비현실적이기도 했습니다."

런던 올림픽의 성취는 그녀의 삶을 극적으로 변화시켰습니다. 아무도 모르는 사람에서 순식간에 누구나 아는 유명인사가 된 것입니다.

"하루는 슈퍼마켓을 가려고 하는데 사람들에게 둘러쌓였습니다. 쇼핑은 할 수도 없었고 안전요원이 제가 가게를 빠져나가도록 도와야할 정도였죠."

RIO DE JANEIRO, BRAZIL - AUGUST 20:  Nicola Adams of Great Britain and Sarah Ourahmoune of France in action during the Women's Fly (48-51kg) Final Bout on Day 15 of the Rio 2016 Olympic Games at Riocentro - Pavilion 6 on August 20, 2016 in Rio de Janeiro, Brazil.  (Photo by Dean Mouhtaropoulos/Getty Images)
RIO DE JANEIRO, BRAZIL - AUGUST 20: Nicola Adams of Great Britain and Sarah Ourahmoune of France in action during the Women's Fly (48-51kg) Final Bout on Day 15 of the Rio 2016 Olympic Games at Riocentro - Pavilion 6 on August 20, 2016 in Rio de Janeiro, Brazil. (Photo by Dean Mouhtaropoulos/Getty Images)
2016 Getty Images

2016 리우 대회에서 아담스는 올림픽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습니다. 프랑스의 사라 오우라문과의 플라이급 결승전에서 만장일치 핀정승을 거뒀습니다. 아담스는 남녀 통틀어 올림픽 2연패에 성공한 첫 영국 출신 복서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두 번째 승리는 첫 번째 승리보다 더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세계 최고의 자리는 무척 힘든 자리입니다. 모두가 나를 노리고 있죠. 부담감이 엄청납니다. 아직 제가 올림픽에 출전을 확정 짓기도 전에 모두가 저를 이겨서 금메달을 따려고 합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마지막에 제가 해냈습니다!"

아담스는 WBO 타이틀을 획득하며 프로에서도 성공적인 모습을 이어나갔고 2019년 11월 부상으로 은퇴하기 전까지 무패행진 (5승 1무)을 이어갔습니다.

하지만 아담스는 글러브를 내려놓았지만 복싱을 향한 그녀의 열정은 아직 뜨겁습니다. 2020 도쿄 올림픽을 향한 아담스의 관심이 대단합니다:

"도쿄 올림픽과 관련된 모든 것이 흥분됩니다 - 저의 체급이었던 플라이급의 새로운 챔피언이 누가 될지 무척 궁금합니다. 모든 여자 선수들의 경기가 기대됩니다. 영국 대표팀 선수들의 실력도 훌륭하기 때문에 모두 좋은 경기를 펼쳤으면 합니다."

8개의 국제 대회 메달을 보유한 아담스는 복싱 위인의 전당에 이름을 남겼습니다. 이제는 여자 복싱의 개척자로서 도쿄 올림픽에서 그녀의 발자취를 좇는 선수들에게 조언을 남기고자 합니다:

"긴장을 늦추지 말고, 코치의 말을 잘 듣기 바랍니다. 기회를 놓치지 말고 마음껏 즐기세요. 올림픽이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