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지개 켜는 골프, KLPGA 개막 알리다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양주군, 대한민국 - 2020년 5월 14일: 42회 KLPGA 챔피언십 1라운드 대회 준비 중인 대한민국의 박성현. 본 대회는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세계 최초로 개최되는 골프 대회이다. (Photo by Chung Sung-Jun/Getty Images)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양주군, 대한민국 - 2020년 5월 14일: 42회 KLPGA 챔피언십 1라운드 대회 준비 중인 대한민국의 박성현. 본 대회는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세계 최초로 개최되는 골프 대회이다. (Photo by Chung Sung-Jun/Getty Images)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미국과 유럽, 일본 등지의 프로 골프 투어가 멈춘 가운데, 세계 최초로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가 일정을 재개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이미 프로야구 KBO 리그와 프로축구 K리그가 철저한 준비 속에 개막되었고, KLPGA 투어 역시 방역에 만전을 기한 가운데 대회를 열게 되었습니다.

감염 위험을 막기 위해 대회는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선수와 소수의 대회 관계자만이 경기장에 출입할 수 있습니다. 선수들을 제외한 모든 관계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필드에 들어갈 때마다 발열 체크와 문진표 작성, 손소독을 해야 합니다. 선수들 또한 경기를 마치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

또한, 클럽하우스에서 식사를 할 때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1인용 식탁에서 혼자 식사를 해야 합니다. 그 밖에 코스 내 모든 경기 시설과 용품, 미디어 센터에도 이중삼중의 방역을 진행하며 대회 안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세계에서 처음 열리는 골프 대회인 만큼 본 대회에는 KLPGA 투어 역대 최다인 150명의 선수가 참가하며, 국내외 100여개 언론사가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습니다.

LPGA에서 활약하고 있는 박성현, 김세영, 김효주, 이정은6 4명이 본 대회에 참가하면서 LPGA에서도 보도자료를 내며 깊은 관심을 표시했습니다. 그리고 박성현과 김세영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바이러스로 힘든 시간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좋은 경기력을 통해 힘을 주고 싶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양주군, 대한민국 - 2020년 5월 14일: 42회 KLPGA 챔피언십 개막을 앞두고 미디어 센터를 소독하고 있는 관계자들. 본 대회는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세계 최초로 개막하는 골프 대회이다.  (Photo by Chung Sung-Jun/Getty Images)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양주군, 대한민국 - 2020년 5월 14일: 42회 KLPGA 챔피언십 개막을 앞두고 미디어 센터를 소독하고 있는 관계자들. 본 대회는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세계 최초로 개막하는 골프 대회이다. (Photo by Chung Sung-Jun/Getty Images)
2020 Getty Images

올림픽 출전 경쟁의 시작

세계 랭킹 15위 내에 6명이 포진한 한국 여자골프는 한 국가당 4명까지 나갈 수 있는 올림픽 출전 경쟁이 가장 치열한 곳이기도 합니다. 이번 KLPGA 투어에는 세계 10위 이정은6, 세계 6위 김세영, 세계 3위 박성현 등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3개월에서 6개월까지 대회 출전을 하지 못했던 올림픽 출전 경쟁 후보들이 대거 참가해 새로운 경쟁을 시작하게 되며, 올림픽 연기로 인해 내년까지 시간이 생긴 선수들은 다시 경쟁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재(3월 16일자 랭킹) 올림픽 출전 경쟁을 벌일 세계 랭킹 30위 이내의 한국 선수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위 고진영

3위 박성현

6위 김세영

10위 이정은6

11위 박인비

13위 김효주

18위 유소연

20위 허미정

22위 양희영

24위 임희정

26위 신지애

27위 최혜진

30위 이다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