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다이빙, 도쿄에서의 테이크오프를 바라보다

다이빙 국가대표 선발대회를 마친 김수지 선수
다이빙 국가대표 선발대회를 마친 김수지 선수

다이빙은 100년도 넘는 올림픽 역사를 자랑하지만, 한국에서는 결선에 진출한 선수가 4년 전 리우에서 처음 나왔을 만큼 저변이 넓지 않은 종목입니다. 하지만 최근 우하람과 김수지를 비롯한 젊은 선수들이 국제 대회에 꾸준히 출전해 준수한 성적을 기록하면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얼마 전 치러진 다이빙 국가대표 선발전 결과 우하람은 도쿄 2020 출전을 확정했고, 김수지는 내년 다이빙 월드컵을 통해 도쿄행 티켓을 노릴 전망입니다.

테이크오프 이후 공중에서 수면에 이르기까지, 찰나의 예술이 펼쳐지는 다이빙. 다이빙은 1904년 세인트루이스 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100년도 훌쩍 넘는 올림픽 역사를 이어왔으며, 도쿄 2020에서도 전세계 선수들이 아름다운 공중 동작과 깔끔한 입수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세계선수권 등 다른 국제 대회와는 달리 올림픽에서는 3m 스프링보드와 10m 플랫폼 경기만 실시되며, 단체전 없이 개인 경기와 싱크로나이즈드 경기만 진행됩니다. 또한 올림픽에서는 혼성 싱크로나이즈드 경기도 치러지지 않기 때문에, 남녀 각각 4개의 세부 종목(3m 스프링보드, 10m 플랫폼, 싱크로나이즈드 3m 스프링보드, 싱크로나이즈드 10m 플랫폼)으로 나뉘어 메달 경쟁을 펼치게 됩니다.

다이빙은 다른 종목에 비해 아시아 출신 선수들이 상대적으로 높은 경쟁력을 누릴 수 있는 스포츠로 평가됩니다. 실제로 중국은 집중적인 육성을 바탕으로 1980년대 이후 명실상부한 다이빙 최강국으로 떠올랐습니다. 로스앤젤레스 1984부터 리우 2016까지 중국은 다이빙에서 총 40개의 금메달을 휩쓸었으며, 싱크로나이즈드 10m 플랫폼의 경우 시드니 2000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후 중국 대표팀이 놓친 금메달은 남녀를 통틀어 단 한 개뿐입니다(시드니 2000, 러시아 남자 대표팀). 아직까지 올림픽 다이빙에서 역대 가장 많은 금메달을 기록하고 있는 나라는 미국이지만(49개), 중국이 위용을 떨치기 시작한 1980년대 이후로는 미국도 전통의 강자다운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강세에서도 나타나듯, 한국에서도 충분한 훈련과 육성 과정이 뒷받침된다면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으리라 기대해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국내에서 다이빙의 저변은 그리 넓지 못한 상황으로, 크게 주목을 받는 종목이라고 하기도 어렵습니다. 그런 만큼, 지난해 광주에서 펼쳐진 세계선수권대회는 묵묵히 실력을 닦아온 한국 다이빙 대표팀의 노력이 빛을 봤던 대회라고 할 수 있습니다. 4년 전 리우에서도 가능성을 입증했던 우하람이 남자 3m 스프링보드와 10m 플랫폼에서 각각 4위, 6위를 기록하며 도쿄행 티켓을 2장이나 획득한 데 더해 1m 스프링보드에서도 4위에 올랐으며, 김수지는 여자 1m 스프링보드 동메달이라는 놀라운 성과를 만들어냈습니다. 또한 남자 싱크로나이즈드 10m 플랫폼과 여자 싱크로나이즈드 3m 스프링보드에서도 김영남-우하람 조와 조은비-김수지 조가 결선에 진출해 각각 6위와 12위의 준수한 성적을 남겼습니다.

이처럼 점차 발전하고 있는 한국 다이빙 대표팀의 중심에는 우하람과 김수지가 있습니다. 중학생 때부터 빠지지 않고 국가대표로 선발되며 기대를 모은 우하람은 2014년과 2018년 두 번의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 3개와 동메달 4개를 차지하며 에이스로서의 면모를 과시했으며, 특히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획득한 2개의 동메달(3m 스프링보드, 10m 플랫폼)은 한국이 28년 만에 따낸 아시안게임 다이빙 메달이었습니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한국 최초로 개인전 결선 진출에 성공하는 등(2015년) 꾸준히 국제 무대에서의 경험을 쌓은 우하람은 리우 2016 당시에도 유일한 한국 대표로서 다이빙대에 섰고, 10m 플랫폼 결선에 오르며 올림픽 결선에 진출한 첫 번째 한국 선수가 되었습니다.

남자부에서는 우하람이 여러가지 ‘최초’의 기록을 남겨왔다면, 여자부에는 김수지가 있습니다. 작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김수지가 따낸 1m 스프링보드 동메달은 한국 다이빙 사상 최초의 세계선수권 메달이었던 것입니다. 세계선수권과 달리 올림픽의 경우 1m 스프링보드 종목이 없기 때문에 도쿄 2020 출전권 획득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국제 무대에서 김수지의 경쟁력을 입증하기에는 충분한 성적이었습니다. 또한 김수지는 2015년 세계선수권에서 1m 스프링보드 결선에 올라 우하람과 함께 최초의 기록을 남겼으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1m 스프링보드 동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제 우하람과 김수지를 비롯한 한국 다이빙 대표팀은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의 테이크오프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대한수영연맹은 지난 11월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에 걸쳐 2021년 다이빙 국가대표 선발대회를 진행하였고, 남녀 각 4명씩 총 8명을 선발하였습니다. 우하람은 3m 스프링보드와 10m 플랫폼 모두에서 1위에 오르며 내년에도 국가대표로 활약할 수 있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이미 지난해 세계선수권을 통해 도쿄 2020 본선 진출권을 확보해둔 만큼 다시 한 번 올림픽에 도전할 기회도 잡았습니다. 선발전을 마친 후 우하람은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도쿄 올림픽 출전이 확정됐으니 남은 기간 동안 동작을 더 다듬고 훈련에만 집중해서 꼭 메달을 따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반면 김수지를 비롯, 대표팀 베테랑 김영남, 조은비 등 다른 7명의 선수들은 내년 4월로 예정된 FINA 다이빙 월드컵에 출전해 마지막 도쿄행 티켓을 노려야 합니다. 이제 곧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강화훈련에 돌입할 8명의 한국 다이빙 국가대표가 내년 국제 대회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앞으로의 결과가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