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선수촌 재개방, 다시 뛰는 국가대표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이 다시 문을 엽니다. COVID-19의 여파로 인해 지난 3월 선수촌이 폐쇄된 지 무려 7개월여 만의 일로, 그동안 훈련에 어려움을 겪었던 국가대표 선수들도 다시 본격적으로 도쿄 2020을 향한 준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우선 종목 특성상 촌외훈련이 어려운 일부 종목부터 선수촌에 재입촌하며, 다른 종목들은 촌외훈련 방침에 따라 소집훈련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진천국가대표선수촌, 통칭 진천선수촌은 전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는 한국 대표팀의 근거지와도 같습니다. 기존 태릉선수촌이 1966년 건립된 이래로 오랜 시간 동안 한국 대표팀과 함께해주었지만, 점차 시설이 노후화되고 선수촌의 규모를 확장하는 데 어려움이 따르면서 새로운 종합훈련원의 필요성이 제기되었습니다. 이에 십수 년에 걸친 준비와 건설 과정을 거쳐 지난 2017년 진천선수촌이 공식 개장하였고,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규모와 최첨단 설비를 갖춘 종합훈련원으로서 한국 스포츠의 핵심적인 공간으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진천선수촌은 태릉선수촌의 5배에 달하는 광활한 부지에 총 45종목 1,485명의 인원(하계 38종목 1,233명, 동계 7종목 252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시설입니다. 또한 규모에서뿐만 아니라 설비 측면에서도 수영, 사격, 양궁, 카누 등 각종 종목을 위한 실내외 훈련시설은 물론 최고의 의료진이 상주하는 메디컬센터에 이르기까지 한층 발전된 수준을 자랑하는 종합훈련원입니다. 진천선수촌에 마련된 250m 규격 벨로드롬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세계 대회 규격에 맞는 경기장이기도 합니다. 

이처럼 각 종목의 국가대표 선수들이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훈련을 진행할 수 있는 진천선수촌이지만, 2020년에는 거의 운영되지 못하고 유달리 조용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올해 초 창궐한 COVID-19의 기세가 수 개월 동안 꺾이지 않으면서 진천선수촌도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기 때문입니다. 지난 3월 대한체육회에서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퇴촌 방침을 발표한 이후 몇 차례에 걸쳐 재입촌 가능성을 타진했으나 모두 불발되며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진천선수촌이 굳게 닫혀 있는 사이 각 종목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에도 당연히 차질이 생겼습니다. 각자 체력 훈련을 하고 소속팀 훈련을 소화하는 등 개별적으로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무래도 선수촌에서 소집 훈련을 진행할 때와는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에 대한체육회는 진천선수촌이 운영되지 못하는 기간 동안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기력 저하를 방지하기 위해 비대면 훈련이라는 새로운 방식을 도입, 선수들과 코치진 지원에 힘썼습니다. 개인적으로 혹은 소속팀에서 훈련하고 있는 국가대표 선수들이 코치진을 직접 만나지 않고서도 훈련 내용 및 보완점에 대해 원활하게 소통하고 피드백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비대면 훈련에 더해, 체조 등 일부 종목에서는 코치진이 전국을 돌며 선수들을 만나는 ‘방문 지도’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토록 힘든 시기 속에서도 도쿄 2020을 향한 준비를 게을리하지 않았던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되면서 대한체육회에서도 이번 달(11월)부터 진천선수촌 재개방 및 대표팀 소집 훈련 재개를 결정한 것입니다. 지난 10월 22일 발표된 대한체육회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11월부터 총 17개 종목(585명)의 국가대표 선수들이 소집 훈련을 시작하며, 진천선수촌에는 수영· 체조·사이클 등 특성상 촌외훈련이 어려운 3개 종목의 선수들이 우선 입촌하며 다른 종목의 경우 촌외훈련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국가대표 선수들의 선수촌 입촌 및 촌외훈련 재개 시기와 상세 일정은 종목별로 결정되어 운영됩니다.

아직 COVID-19가 완전히 가라앉지 않은 만큼, 선수촌 내에서 진행될 훈련과 촌외훈련 모두 철저한 방침에 따라 이루어질 전망입니다. 선수촌 훈련의 경우 훈련 재개에 앞서 참여 인원 전원의 COVID-19 검사는 물론 훈련 인원 분산, 상시 방역 등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선수들에게 숙소 1인 1실을 배정하고 방문객의 방문을 최소화해 선수촌 안팎에서의 감염 위험성을 철저하게 제어할 방침입니다. 촌외훈련의 경우에도 역시 많은 인원이 한 공간에 모이지 않도록 종목별 훈련 인원을 50인 미만으로 제한하는 한편 훈련장마다 방역 대책을 수립할 수 있게끔 합숙 훈련 방역 가이드를 배포하고 향후 종목별로 훈련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예정입니다.

한편 내년 도쿄 패럴림픽에 출전할 장애인국가대표 선수들은 비장애인 선수들보다 한발 먼저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지난 10월 22일부터 촌외훈련이 재개됐고, 26일 이천훈련원에 재입촌한 양궁을 비롯해 보치아, 배드민턴 등 다른 종목 선수들도 입촌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이제 이천훈련원에 이어 진천선수촌도 문을 열고 선수촌 밖에서도 종목별로 훈련을 재개한 만큼, 한국 대표팀 선수들도 내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향한 준비에 다시 박차를 가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