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슈퍼 루키 황선우, 도쿄에서도 빛날까

HWANG Sun Woo_2

도쿄 2020을 노리는 한국 경영 대표팀 선발전이 지난 11월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치러졌습니다. 개인 최고기록, 한국 신기록 등 각종 기록이 새로 쓰인 이번 선발전에서 가장 돋보였던 선수는 바로 황선우였습니다. 황선우는 자유형 100m와 200m 모두에서 올림픽 기준 기록을 통과했을 뿐만 아니라, 자유형 200m에서는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미국)의 17-18세 당시 기록까지 넘어섰습니다.

4년 전, 리우 2016에서 한국은 경영 대표팀 선수 전원이 결선 진출에 실패하는 아픔을 맛봤습니다. 이제 리우에서의 아쉬움을 씻어낼 첫 단계,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가 지난 11월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 동안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대회 결과 선발된 선수들은 곧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도쿄올림픽 대비 강화훈련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이번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도 지난 달 김천 전국수영대회에서 돋보였던 선수들이 각종 기록을 새로 쓰며 종목별 1위에 올랐습니다. 조성재는 남자 평영 200m에서 2분08초59로 한국 신기록을 경신했는데, 이는 겨우 한 달 전 전국수영대회에서 자신이 세웠던 한국기록(2분09초30)을 스스로 다시 쓴 것이었습니다. 한국 여자 수영의 대표주자, 김서영은 주종목인 개인혼영 200m에서 2분10초16로 2위 선수와 약 5초의 압도적인 차이로 우승했을 뿐만 아니라, 자유형100m에서는 54초83으로 5년 만에 한국 신기록을 새로 세웠습니다.

그렇지만 역시 가장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선수는 슈퍼 루키 황선우였습니다. 황선우는 지난 달 전국수영대회에서 남자 고등부 자유형 100m와 200m 모두 대회 신기록을 수립하고 우승하며 관심을 모은 데 이어, 이번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는 개인 최고기록은 물론 한국 신기록까지 경신하며 차세대 한국 경영 기대주로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습니다. 이번 국가대표 선발대회는 부별 구분 없이 오픈 대회로 진행되었기 때문에 지난 달 전국수영대회와는 달리 성인 선수들과도 경쟁을 펼쳐야 했지만, 황선우는 한층 돋보이는 기량으로 자유형 100m와 200m 모두에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황선우는 먼저 치러진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초25로 한국 신기록을 새로 작성하고 1위에 올랐는데, 이로써 종전 박태환의 한국기록(48초42)을 넘어서는 선수가 6년 만에 나오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황선우의 역영은 자유형 100m에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다음 날(19일) 이어진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도 황선우는 1분45초92를 기록하며 2위 선수와의 차이를 3초가량 벌리며 무난히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비록 올해 COVID-19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많은 대회가 원활하게 진행되지는 못했지만, 황선우의 이번 대회 기록은 자유형 100m와 200m 모두 2020년 FINA(국제수영연맹) 랭킹 3위에 해당하는 뛰어난 성적일 뿐만 아니라 도쿄 2020 기준 기록(100m 48초57, 200m 1분47초02)에도 앞서는 기록입니다.

특히 이번 대회 황선우의 자유형 200m 기록은 여러가지로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박태환의 한국기록(1분44초80)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이번에 황선우는 지난 달 전국수영대회에서 작성했던 개인 최고기록(1분46초31)을 한 달 사이에 앞당기며 엄청난 성장세를 보여주었습니다. 또한 이번 기록은 시니어, 주니어(18세 이하)를 통틀어 역대 아시아 선수들의 기록 순위에서도 7위에 해당하는 성과이기도 합니다. 아직 17세의 어린 선수인 만큼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는 점에서 조만간 한국 신기록도 충분히 경신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대회 황선우의 기록에 더욱 많은 관심이 모이는 또 하나의 이유는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미국)의 같은 연령대 기록을 넘어섰다는 데 있습니다. 2003년, 펠프스가 자유형 200m에서 1분45초99로 17-18세 연령대 최고기록을 세운 이후 지금까지 그보다 빠른 선수가 없었지만, 2003년생인 황선우가 이번 대회를 통해 17년 전의 펠프스에 앞선 것입니다. 또한 황선우의 이번 대회 기록은 종전 엘리야 위닝턴(2018년, 1분46초13)의 주니어 세계기록을 넘어선 것으로, 현재 대한수영연맹에서 주니어 세계 신기록 등록을 위한 FINA 공인 절차를 진행 중에 있습니다. FINA의 승인이 이루어지면 황선우는 한국 경영 사상 최초로 세계 신기록을 보유한 선수로 이름을 올리게 됩니다.

지난해는 도쿄올림픽 출전이 목표였다면

지금은 내년에 나서서 준결승, 혹은 결승까지 나서는 것으로 목표가 바뀌었습니다.

황선우는 국가대표 선발대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후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지난해는 도쿄올림픽 출전이 목표였다면 지금은 내년에 나서서 준결승, 혹은 결승까지 나서는 것으로 목표가 바뀌었다”며 도쿄 2020을 향한 의지도 밝혔습니다. 무서운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17세의 슈퍼 루키, 황선우가 내년 올림픽에서는 또 어떤 기록을 새로 쓰게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