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올림픽 순간: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유도 +100kg급 결승

시상대에 선 올림픽 챔피언, 금메달리스트 테디 리네르.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유도 +100kg급 결승(Photo by Pascal Le Segretain/Getty Images)
시상대에 선 올림픽 챔피언, 금메달리스트 테디 리네르.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유도 +100kg급 결승(Photo by Pascal Le Segretain/Getty Images)

올림픽 역사상 최고의 순간들을 돌아보며 1년 앞으로 다가온 2020 도쿄 올림픽을 기다려 봅시다. 오늘, 2020년 7월 31일에 방송될 최고의 올림픽 순간은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유도 +100kg급 결승입니다.

2020 도쿄 올림픽의 일정은 확정되었고, 경기장도 발표되었습니다. 그리고, 전 세계에 있는 선수들이 지구상 최고의 무대에 서기 위한 준비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올림픽 개막을 단 1년 앞둔 지금, 16일간 진행될 '최고의 올림픽 순간' 시리즈를 통해 역대 올림픽 중에서도 정말 잊을 수 없고, 감동적이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장면들을 다시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유도 +100kg급 결승

남자 유도 +100kg급 결승은 정말 긴장간 넘치는 경기였습니다. 올림픽 챔피언 테디 리네르(프랑스)와 세계 랭킹 2위 하라사와 히사요시(일본)의 싸움이었죠. 세계 정상의 유도가들이었지만, 두 사람의 맞대결은 이 결승전이 최초였습니다.

남자 유도 +100kg 결승 | 리우 2016 | 최고의 올림픽 순간
1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