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무관중 경기에 대안을 제시하다

전주 월드컵 경기장, 전주, 대한민국 - 2020년 5월 8일: 전주 현대 모터스와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K리그 1 개막전 모습. (Photo by Han Myung-Gu/Getty Images)
전주 월드컵 경기장, 전주, 대한민국 - 2020년 5월 8일: 전주 현대 모터스와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K리그 1 개막전 모습. (Photo by Han Myung-Gu/Getty Images)

지난 5월 8일 개막한 K리그에서는 색다른 실험이 진행 중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경기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포항 스틸러스와 부산 아이파크의 1라운드 경기를 시청하고 있는 팬들은 생생한 현장음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선수들이 공을 몰고 나갈 때마다 터지는 함성과, 상대 선수가 공을 잡으면 들리는 야유 소리까지 실제 경기를 방불케 하는 분위기를 만들어냈습니다. 이는 무관중 경기의 아쉬움을 조금이라도 해소하기 위해 포항 구단이 마련한 앰프 응원 덕분이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퐝스타그램 ғᴄ ᴘᴏʜᴀɴɢ sᴛᴇᴇʟᴇʀs ⠀ 【일류첸코 골⚽️야드캠】 @kleague #1R⠀⠀⠀⠀⠀⠀⠀⠀⠀⠀⠀⠀ ⠀ 하창래부터 시작된 우리의 2020시즌 첫 골 @stas_iljutcenko ⠀ #골야드캠 #일류첸코 #김용환의크로스 #기가막힌디제잉 #유관중인줄 #덕분에 #의료진덕분에감사합니다 #K방역실천 #조만간함께해요🙏🏻 ⠀⠀⠀⠀⠀⠀⠀⠀⠀⠀⠀⠀⠀ ⓌⒺ ⒶⓇⒺ ⓈⓉⒺⒺⓁⒺⓇⓈ #철길만걷자 #FCPS #우리포항의축구단 #포항스틸러스 🤖🖤❤

A post shared by 포항스틸러스축구단 (ғᴄ ᴘᴏʜᴀɴɢ sᴛᴇᴇʟᴇʀs) (@fc.pohangsteelers) on

시즌 초반을 무관중 경기로 치르게 된 K리그 구단들은 모두 평소와는 다른 구장 분위기를 걱정했습니다. 이에 고심을 거듭한 끝에 포항 구단 뿐만 아니라 전북, 인천, 울산 구단도 다양한 응원 음향을 송출하며 경기장 분위기를 끌어올리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특히, 포항의 경우에는 팬들과 선수들에게 끊김 없는 현장음을 전달해 주기 위해 최근 몇 년간 치러졌던 홈경기에서 나왔던 서포터들의 사운드를 모두 수집해 약 10가지 종류의 음향 효과를 구축했고, 여기에 더해 끊김 없는 공간음까지 추가하며 실제 경기장 같은 분위기를 만들어냈습니다. 그리고 비록 실제 관중은 없고 경기장 스피커를 통해 나오는 소리지만, 서포터들의 응원은 홈 팀에게 힘을 불어넣어주는 역할을 해줬다고 합니다. 

포항 스틸러스의 김기동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앰프 응원에 대해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응원가와 함성이 실제 관중 소리와 똑같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선수들에게는 정말 큰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는 구단과 팬들의 합작품으로 팬들이 커뮤니티에서 논의한 내용을 구단 SNS를 통해 건의했고, 구단에서도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한 결과 많은 축구 팬들이 독특한 중계 방송을 시청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현재는 함성 소리, 야유 소리 등이 앰프 응원의 주를 이루고 있지만 구단과 팬들은 지속적으로 아이디어를 교환하며 응원가나 선수 개인 콜 등을 녹음해 제공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현장의 선수들은 무관중 경기가 계속되는 것을 아쉬워 하면서도, 텅 빈 경기장에서 아무 소리 없이 조용하게 경기하는 것보다 훨씬 낫다는 반응입니다. 구단들도 하루 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길 바라는 한편 중계 방송을 시청하는 팬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