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 파트리샤: 꿈을 위한 500km

NANJING, CHINA - AUGUST 26:  Ana Patricia Silva Ramos (C) and Eduarda Santos Lisboa (R) of Brazil celebrate winning a point over  Russia during the Nanjing 2014 Youth Olympic Beach Volleyball semi final match at the Olympic Sports Park on August 26, 2014 in Nanjing, China.
NANJING, CHINA - AUGUST 26: Ana Patricia Silva Ramos (C) and Eduarda Santos Lisboa (R) of Brazil celebrate winning a point over Russia during the Nanjing 2014 Youth Olympic Beach Volleyball semi final match at the Olympic Sports Park on August 26, 2014 in Nanjing, China.

해변에서 500km 떨어진 곳에 살면서 비치 발리볼 같은 스포츠에 끌리는 것은 드문 일입니다. 하지만 아나 파트리샤는 내년에 열릴 도쿄 올림픽에서 브라질이 가장 기대를 걸고 있는 선수 중 한 명입니다.

팀 동료, 레베카와 함께 패트리샤는 2019 월드 투어에서 두 개의 메이저 대회 우승과, 2위 한 번, 그리고 다른 세 개의 대회에서는 3위를 기록했습니다.

이 두 사람은 이런 꾸준함을 통해 브라질 내 대표 선발전의 엄청난 경쟁을 뚫고 내년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죠. 참고로 브라질은 올림픽 비치발리볼 최강국의 자리에 올라 있으며 이미 금메달 3개, 은메달 7개, 동메달 3개를 보유한 나라입니다.

해변으로의 긴 여행에 감사하는 파트리샤 실바
01:35

해변 출신이 아닌 아나는 풋살과 핸드볼 같은 다른 스포츠들을 먼저 접했지만, 비치발리볼을 처음 해 본 순간 사랑에 빠졌다고 합니다.

아나 파트리샤, 올림픽채널과의 인터뷰: “첫 눈에 반했습니다. 이렇게 밖에 설명할 수가 없어요. 경기장 안에 발을 내딛자 마자 ‘바로 이거다’ 하는 느낌이 왔습니다.”

그리고 비치발리볼에 대한 지식이 거의 없었지만 정말 빨리 배워나갔습니다. “비치발리볼을 시작했을 당시에는 배구의 기초도 몰랐습니다. 하지만 다른 스포츠들을 해 본 경험이 성장에 도움이 되었어요. 정말 좋았습니다. 사람들이 정말 헌신적으로 저를 가르쳐줬으니까요. 하지만 당연히 다른 선수들과 비교해 뒤쳐져 있었고, 이는 당연히 힘들었습니다. 그러나, 제 모든 에너지를 여기에 집중했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2014년 유스 올림픽에서 정상에 올라간 뒤 파트리샤는 U21 세계 챔피언을 두 번 차지하게 됩니다. 그리고 지금은 도쿄 2020 출전권을 확보하는 것으로 꿈을 이루는데 한 발 더 다가섰습니다.

아나 파트리샤, 올림픽 채널과의 인터뷰에서: “언제나 운동 선수, 브라질 챔피언, 세계 챔피언, 올림픽 챔피언이 되는 꿈을 가져왔습니다.”

이 리스트에서 앞의 세 개는 이미 이뤄졌습니다. 그리고 내년 도쿄에서, 네 번째 꿈을 향한 도전이 시작됩니다.